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3.04.01 (土) 10:05
주요뉴스
 
정치
경제
사회
- 사건사고
- 교육
- 취업/노동
- 환경
- 언론
- 여성
- 사회일반
문화/생활
IT/과학
국제
 HOME > 뉴스 > 사회
프리즈서울·이건희 컬렉션...올 한국미술, 세계화 이끈 키워드
등록 : 2022-12-22 13:05
2022 미술계 결산
대규모 아트페어 한국미술 존재감 각인
최고 히트 ‘이건희 컬랙션’ 전국 순회전시
경기침체 영향 ‘경매 큰손’ MZ컬렉터 부진
올해의 한국미술계를 대표하는 최고의 키워드는 단연 ‘프리즈 서울이다. [헤럴드DB]

세계 미술계에서 올해만큼 한국과 서울이 주목을 받았던 해도 없었던 듯 하다. 프리즈 서울(Frieze Seoul)을 등에 업고 글로벌 미술 시장에 한국 미술의 존재감을 알렸고, 아시아 아트 허브로 가능성도 점쳤던 시간이었다. 프리즈, MZ(밀레니얼+Z)컬렉터, 이건희 컬렉션 등 키워드로 한 해의 미술계를 돌아본다.

▶프리즈 서울에서 K미술 존재감 알려=한국화랑협회와 프리즈는 지난 9월 한국국제아트페어(KIAF)와 프리즈 서울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동시 개최했다. 공식 집계된 방문객은 7만 여명, 거래 금액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두 페어를 합쳐 1000억대 이상 거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프리즈 서울의 진정한 가치는 거래 금액 이외에도 한국 미술이 세계 미술계에 각인됐다는 점에 있다. 페어를 방문하기 위해 구겐하임미술관, LA카운티뮤지엄, 피노파운데이션 등 유명 미술관 디렉터와 큐레이터, 외신 기자 등이 한국을 찾았고, 이들은 페어장 뿐만 아니라 국내 미술관, 기관, 갤러리, 작가 작업실을 방문했다. 그간 글로벌 미술계 인사들이 종종 한국을 찾긴 했지만, 이렇게 본격적으로 한국 미술을 탐험한 적이 없었다.

한국을 찾은 이들의 공통된 평가는 “작가, 갤러리, 컬렉터의 생태계가 탄탄하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아시아 미술 허브로서의 가능성도 찾을 수 있었다는 게 대체적 평가다. 그들에게 서울은 젊고, 예술에 열광하는 도시로 각인됐다. 프리즈에 참여한 한 작가는 “이렇게 적극적으로 참여하는(Well-attended)관객은 본 적이 없다. 예술에 굶주린 사람들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경기침체에...급격히 식어가는 미술시장=프리즈 서울을 정점으로 미술 시장은 긴 침묵에 들어갔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각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정책이 종말을 알리면서 금리인상이 시작되자 자산시장이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가상자산, 증권, 부동산에 이어 미술 시장도 영향을 받기 시작했고, 국내는 프리즈 서울이라는 대형 이벤트 이후 하락 분위기가 본격화 했다. 가장 먼저 이상 징후가 발생한 곳은 옥션시장. 지난 6월을 기점으로 전년보다 낙찰 총액이 절반 이하로 줄었다. 예술경영지원센터에 따르면, 올해(1~11월) 국내 10대 경매사 낙찰총액은 2230억원으로, 지난해(3242억원) 대비 1000억원 가량 줄었다. 12월 한 달치 고려한다고 해도 수 백 억 원 대 감소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매가 낙찰액이 급감한 것은 MZ컬렉터의 부진이 원인이다. 이들은 가상자산 시장의 규모가 커지면서 국내 미술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냈지만, 경기침체로 이 시장이 폭락하자 미술 시장에서 이들의 지위도 흔들렸다. 다만 1차 시장인 갤러리와 2차 시장 중 대중에 공개되지 않는 프라이빗 세일은 아직까지 견조하다. 이에 블루칩 및 젊은 작가 중 각광 받는 레드칩 작가를 중심으로 ‘옥석 가리기’의 시간이 시작됐다는 평가다.

가장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은 전시는 ‘이건희 컬렉션’이다. 글로벌 메가 아트페어의 상륙장인 ‘프리즈 서울’은 한국 미술계를 세계 미술계 한 가운데로 끌고 왔다. 올 최대 화제 전시 중 하나인 ‘이건희 컬렉션’이 광주를 시작으로 지방 순회전시도 시작했다. 사진은 관람객이 몰린 ‘MMCA이건희컬렉션 특별전: 이중섭’.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최고 히트 전시 이건희 컬렉션, 이젠 지방으로=올해 최대 화제 전시 중 하나는 바로 국립현대미술관(MMCA)의 이건희 컬렉션 전시였다. 네이버는 올해 가장 많이 검색된 전시로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 컬렉션’을 꼽았고, 국내 최대 전시·공연 예매 사이트인 인터파크는 올해 관람객 1위 전시로 ‘어느 수집가의 초대-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전’이라고 전했다.

이건희 컬렉션은 이미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한 차례 연장 끝 올해 6월 마감한 한국 미술 명작전엔 25만명이 몰렸고, 지난 8월에 시작한 두 번째 전시 ‘이중섭’전은 지난 18일 현재 14만7000명이 찾았다. 서양 미술작품을 소개한 ‘모네와 피카소’전 역시 7만명이 몰려들었다.

이제 이건희 컬렉션은 지방 미술 애호가들을 위한 순회 전시도 시작했다. 국립광주박물관과 광주시립미술관에서는 각각 기증 1주년 특별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를 토대로한 특성화 전시와 50여점의 기증작을 대여받아 하는 전시를 선보였다. 이후 부산·경남지역에서도 전시가 열렸고, 내년에는 대전광역시를 비롯한 7개 지역, 2024년에는 제주를 비롯한 3개 지역에서 순회전이 열릴 예정이다.

이한빛 기자

vicky@heraldcorp.com

출처:https://v.daum.net/v/20221222111023221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국립민속박물관, 초등학교에 '어디까지 가봤니? 아시아!' 보급
1200살 넘긴 해인사 쌍둥이 불상 국...
사군자 동영상 강의
리괘
아시아 최대 규모 아트페어 개막...
"솔드아웃 연연 안 한다.....
올 가을 전국 곳곳서 비엔날레..동...
올해로 25년째..진도 토요민속여...
지향 김계진작품전
서예교육의 활성화
나스카 라인
대구경북서예상 류영희·박세호씨
'유영국, 절대와 자유 展'이
‘한국미술작가명감 출품작가 초청전...
BTS '빌보드 핫1위' ...
문체부·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분석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엑스엑스' 안희연(하니...
가수 하니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사공홍주 유튜브 채널 개설
issue 게시판은 아직 생성되지 않았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