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0.11.01 (日) 01:26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속리산 단풍 2∼3일 일찍 시작..이달 넷째 주 절정
등록 : 2020-10-05 15:14

(보은=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국립공원공단 속리산사무소는 올해 속리산 단풍이 이달 넷째 주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단풍 들기 시작하는 속리산 문장대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5일 속리산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주 해발 1천m 이상 고지대부터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다.

올해는 법주사 주변 9월 평균 강수량이 220㎜로 작년보다 35㎜ 많았으나, 평균기온이 18.1도로 1.8도 낮아 단풍이 2∼3일가량 일찍 시작했다고 속리산사무소 측은 설명했다.

이 속도면 이달 첫 주와 둘째 주까지는 문장대·천왕봉 등 고지대가 물들고, 셋째 주에는 속리산 중간지대인 상환암·중사자암 일원도 단풍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계곡물과 울창한 소나무가 어우러져 단풍명소로 꼽히는 세조길(세심정∼법주사)은 이달 셋째 주와 넷째 주 사이에 단풍이 물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화양동 지구는 이달 둘째 주 도명산과 낙영산을 시작으로 26일께 경계곡 일원까지, 속리산국립공원의 가장 북쪽인 쌍곡지구는 큰군자산과 대야산을 시작으로 이달 마지막 주 쌍곡계곡 주변까지 단풍이 퍼질 것으로 속리산사무소 측은 내다봤다.

강성민 속리산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갑작스러운 기상변화 없이 적정한 온도 차이가 유지되고, 습도와 햇볕이 충분하면 11월 중순까지도 단풍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eonch@yna.co.kr

출처:https://news.v.daum.net/v/20201005113106129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사군자 동영상 강의
리괘
곤괘(땅)
지뢰복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BTS '빌보드 핫1위' ...
문체부·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분석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엑스엑스' 안희연(하니...
가수 하니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사공홍주 유튜브 채널 개설
issue 게시판은 아직 생성되지 않았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