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0.05.26 (火) 16:35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다시 문 여는 박물관·고궁.. 마스크 필수 '관람 요령' 지켜야
등록 : 2020-05-04 14:48
국립중앙박물관, 시간당 300명 제한 입장
국립현대미술관은 부분개관 속 무료 개방
각 전시관들, 마스크 착용한 개인만 허용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코로나19로 인해 휴관 중이던 상설전시관을 6일부터 온라인 예약제로 재개관하되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시간당 300명으로 입장 인원을 제한한다. 사진은 박물관 측이 연출한 '거리두기' 줄서기 모습.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꽁꽁 닫혔던 주요 국립박물관과 고궁 전시실 문이 오는 6일부터 열린다. 이날부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바뀌면서다. 단, 일부 시설은 관람 때 온라인 예약, 마스크 착용 등 주의가 요청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관을 온라인 예약자에 한해 개방하되 시간당 300명으로 제한한다(오전 10시~오후 6시, 무료입장). 대면 전시해설 및 학생단체, 사설해설 단체 등은 허용되지 않는다. 어린이 박물관도 온라인 예약을 통해 회차당(1시간 30분 간격) 70명만 입장한다. 박물관 도서관은 온라인 혹은 전화로 사전 예약하면 이용 가능하다.

예약자는 상설전시관 입구에서 마스크 착용 및 발열 검사를 받고 검표대에서 예약 때 받은 QR코드를 스캔하게 된다. 온라인 예약이 어려운 외국인 관람객과 노약자들은 현장 발권이 가능하다. 이땐 현장에서 연락처 등 개인정보 제공을 위한 동의서를 작성해야 한다.

특히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은 상설전시관 입장객에 한해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 무료 관람 기회도 제공한다. 지난해 12월 특별전시실에서 개막한 이번 전시는 당초 지난 4월 5일까지였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제대로 선보이질 못했다. 박물관 측은 “동시 관람객 50명 정도로 개방하며 오디오 가이드도 무료 대여된다”고 설명했다.

4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입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거리두기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뉴스1]

국립고궁박물관 등 문화재청 소관의 실내 관람기관 및 시설 22개소도 6일 재개관한다. 문 닫은 지 72일 만이다. 덕수궁 중명전‧석조전(서울), 창경궁 온실(서울), 세종대왕역사문화관(여주), 천연기념물센터(대전), 충무공이순신기념관(아산), 칠백의총(금산)‧만인의총(남원) 기념관, 해양유물전시관(목포‧태안), 국립무형유산원(전주), 조선왕릉 내 역사문화관 10개소를 아우른다.

이들 시설들은 ^개인관람만 허용되며 ^입장 시 마스크 착용 및 발열 여부 등을 점검하고 ^일시에 관람객이 집중되지 않도록 관람객 수를 제한하게 된다. 단체관람‧교육‧행사 및 궁궐과 왕릉의 안내해설은 계속 중단된다. 이에 따라 덕수궁 석조전은 자유관람이 가능한 지층에 한해서만 재개관하며, 안내해설이 동반되는 1~2층은 추후 열린다. 또 국립무형유산원의 상설전시실 및 디지털체험관은 개인관람이라도 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해야 한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경복궁을 찾은 관람객이 연휴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국립현대미술관(MMCA)도 서울, 과천, 덕수궁, 청주 4관을 부분 재개관한다. 개인관람만 가능하며 관별로 시간당 인원수를 제한하는 ‘거리두기 관람’을 시행한다(화~일 오전 10시~오후 6시). 이 기간 입장은 무료다. 4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시간대 사전 예약 가능하다. 예약자들은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확인 후 입장할 수 있다.

덕수궁관에서는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을, 서울관에서는 ‘MMCA 소장품 하이라이트 2020+’ ‘수평의 축’ ‘당신을 위하여: 제니 홀저’전을, 과천관에서는 ‘한국 비디오 아트 7090: 이미지 시간 장치’ ‘#보다’ 전을, 청주관에서는 1, 3층 개방수장고 및 보이는 수장고와 ‘코디 최: 베네치안 랩소디-허세의 힘’을 관람할 수 있다.

이밖에 지방박물관 13개(경주, 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중앙도서관 3개(서울, 세종, 어린이청소년) 등도 6일 부분 재개관한다.

한편 시설을 찾기 어려운 관객을 위한 온라인 콘텐트 서비스도 계속된다. 국립중앙박물관 온라인 전시관엔 2013년 미국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열린 ‘황금의 나라, 신라’ 등 우리 문화재 국외 전시 영상 7건이 공개돼 있다. 박물관 대표 전시품의 큐레이터 해설 영상, 향후 전시의 소개 영상 등도 순차로 공개할 예정이다. 국립춘천박물관도 ‘3D 온라인전시관’을 통해 2018~2019년 화제의 전시 ‘창령사 터 오백나한’ 등을 3D VR로 공개하고 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출처:https://news.v.daum.net/v/20200504141022159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리괘
곤괘(땅)
지뢰복
두 개의 하늘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엑스엑스' 안희연(하니...
가수 하니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무엇을 상상하...
[Dispatch=구민지기자] "안 ...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