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0.08.13 (木) 14:08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건강관리법..20~30대 운동, 40대 건강검진, 50~60대 건기식
등록 : 2019-12-17 09:51
국민 10명 중 9명 건강관리 중요하게 인식..64.1%만 건강관리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연령대별로 건강관리를 하는 방법이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의 '2019년 건강보험 제도 국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지난 8∼9월 전국 만 19∼69세 건강보험 가입자(피부양자 포함) 2천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 인식 조서를 한 결과, 10명 중 9명꼴(89.2%)로 건강관리를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민간보험에 가입한 사람(89.8%)이 가입하지 않은 사람(79.0%)보다 건강관리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

하지만 실제 건강을 관리하는 경우는 64.1%에 그쳤다. 나머지 35.9%는 주로 시간이 없거나, 건강관리의 필요성을 못 느끼는 등의 이유로 건강을 관리하지 못하고 있었다.

건강을 관리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구체적 건강관리 방법(복수 응답)을 물어보니, '정기적 운동'(52.8%)이 가장 많았다.

이어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복용'(49.2%), '정기적 건강검진'(45.1%), '식단개선'(40.2%), '생활습관 개선'(34.6%) 등 순으로 나왔다.

성별로는 남성은 '정기적 운동(55.4%)'을, 여성은 '건강기능식품 복용(52.6%)'을 가장 많이 하고 있었다.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는 '정기적 운동'(71.4%, 56.8%)으로 건강을 주로 관리하지만, 40대는 '정기적 건강검진'(52.1%)을, 50대와 60대는 '건강기능식품 복용'(60.3%, 68.5%)'을 주요 건강관리 방법으로 선호했다.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는 '건강기능식품 복용'(중졸 이하 68.1%, 고졸 57.4%)을, 전문대졸 이상은 '정기적 운동'(57.0%)을 건강관리 방법으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월평균 소득에 따라서도 건강관리 방법은 달랐다.

300만원 미만 소득자는 '건강기능식품 복용'(100만원 미만 65.3%, 100~200만원 미만 63.4%, 200~300만원 미만 53.5%)을 가장 많이 하지만, 300만원 이상 소득자는 '정기적 운동'(300~400만원 미만 51.3%, 400~500만원 미만 56.7%, 500만원 이상 58.2%)'으로 건강관리를 많이 했다.

[건강보험정책연구원 제공]

shg@yna.co.kr

출처:https://news.v.daum.net/v/20191217060134097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msundk77@naver.com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사군자 동영상 강의
리괘
곤괘(땅)
지뢰복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엑스엑스' 안희연(하니...
가수 하니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무엇을 상상하...
[Dispatch=구민지기자] "안 ...
사공홍주 유튜브 채널 개설
issue 게시판은 아직 생성되지 않았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