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0.01.18 (土) 00:46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성형 권하는 대한민국
등록 : 2019-12-16 11:26
방학이 성수기.. 온라인·앱 통한 과장광고 등 활개
그래픽=윤기만 쿠키뉴스 디자이너

성형외과의 환자 유치경쟁이 과열로 치닫고 있다.수험생 및 학생에게 성형을 권하는 성형외과의 홍보 행태가 점입가경이다.

병원가에서는 12월 중순부터 2월 말까지는 소위 ‘성형 성수기’이다. 때문에 성형외과 병의원이 무리한 가격 경쟁, 과장 광고 등도 과다해지는 시기. 이러한 행태가 의료시장 질서를 무너뜨리고 환자 건강권을 위협한다는 지적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홍보의 방식도 진화하고 있다. 과거 전단지, 쿠폰, 현수막 등으로 환자를 유치하던 것이 이제는 온라인, 앱 등으로 다양해졌다. 문제는 법이다. 과당경쟁을 규제할 법 규정이 미비해 단속의 근거가 모호하다. 의료광고는 사전심의를 거쳐야 하지만 현행 의료법의 사각지대가 존재한다.

박상용 한국인터넷광고재단 팀장은 “성형 앱이나 의료기관 홈페이지, 블로그, SNS 등은 의료광고 사전심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의료광고 규제를 벗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현행 의료법에선 ‘전년도 말 기준 직전 3개월간 일일 평균 이용자 10만명 이상의 사이트’로 한정하고 있다.

이는 지난 8월 보건복지부의 의료전문 앱 의료광고 모니터링 결과에서도 나타났다. 의료전문 앱에서 ‘환자 유인·알선’ 등의 불법 의료광고가 전체의 44.1%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법 위반 광고 사례로는 후기 작성 등 조건을 부가해 환자를 유인하는 광고, 다른 시술을 조합한 의료상품을 만들어 환자에게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을 조장하는 광고, 부작용이 없다고 거짓으로 홍보하는 광고 등이었다.

반준섭 대한성형외과학회 윤리이사는 “성형외과의 성수기를 맞아 과도한 할인, 경품 제공 등 환자 유인행위는 여전하다”며 “의료 시장 질서를 해치는 행위다. 싼값으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좋은 게 아니다. 무조건 싸게 많이 하면 신경을 덜 쓸 수밖에 없다. 최근에는 쌍꺼풀 수술을 9만원에 해준다고 광고하는 성형외과도 나왔다. 이대로 가다간 의료의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성형 앱을 통한 광고가 논란이 많이 되고 있다”며 “환자의 개인 정보 등 DB를 거래하는 것에 대해서 위법성이 있다는 논란이 제기되기도 하며 막상 병원에 가면 가격을 다르게 얘기하거나 조건을 걸어서 끼워 파는 사례도 보고된다. 이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다. 하지만 관련 회원 수가 200~300명에 달해 무조건적인 징계보다는 계도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복균 대한성형외과학회 홍보이사는 과도한 홍보는 미성년자의 이른 성형을 부추긴다며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환자를 유치하기 위해 가격을 할인하는 행태를 지양해야 한다”며 “온라인이나 앱은 중고등학생도 쉽게 접할 수 있어 성형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게 된다. 최근 들어 초등학생까지도 상담을 해봤다. 고민하는 단계라면 가능한 수술을 뒤로 미루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성형수술을) 권장하고 부추겨서는 안 되지만, 금지해야 한다고 규정할 수는 없다”며 “환자의 트라우마, 콤플렉스를 성형으로 개선해주는 치료로 볼 수 있다. 정신적으로 위축된 사람이 수술로 해소된다면 도움 된다고 본다. 하지만 하나의 쇼핑처럼 상품 구매 형태로 접근해선 안 된다. 온라인을 통한 광고가 성행하다 보니 환자를 돈을 위한 대상으로만 보는 것 같다. 이러한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노상우 쿠키뉴스 기자 nswreal@kukinews.com

출처:https://news.v.daum.net/v/20191215180459156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두 개의 하늘
변화 -사공홍주 작품전
重天乾
2019.수성구지원 첫수업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무엇을 상상하...
[Dispatch=구민지기자] "안 ...
'82년생 김지영' 女 연...
[노컷 딥이슈] 서지혜 독서 인증에 또 한 번 '악성 댓...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