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10.20 (日) 19:11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시간당 최고 86mm' 제주 요란한 가을장마..곳곳 침수(종합)
등록 : 2019-09-02 12:25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에 시간당 최고 86㎜의 요란한 가을 장맛비가 쏟아져 곳곳이 침수됐다.

가을 장맛비에 침수된 도로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에 시간당 최고 86㎜의 요란한 가을 장맛비가 쏟아진 2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평대리의 한 도로가 침수돼 차량들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서행하고 있다. 2019.9.2 jihopark@yna.co.kr

제주지방기상청은 2일 오전 10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의 호우특보를 모두 해제했다.

1일부터 현재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구좌 224㎜, 송당 218㎜, 선흘 98㎜, 애월 93.5㎜, 제주 51.8㎜, 서귀포 31.2㎜, 성산 39.7㎜, 고산 61.6㎜, 한라산 성판악 120.5㎜, 윗세오름 86㎜ 등이다.

비는 이날 오전 제주 동부 지역에 집중적으로 쏟아졌다.

동부의 송당 지점은 시간당 강수량이 최고 86㎜를 기록했으며, 구좌에도 시간당 최고 79.5㎜의 폭우가 쏟아졌다.

제주에 내린 폭우로 침수된 트럭[제주 동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폭우로 인해 동부 곳곳에서는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오전 10시 현재까지 동부의 제주시 구좌읍에서만 침수 피해 119신고가 총 15건 접수됐다.

오전 9시 20분께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에서는 도로 침수로 차량에 2명이 고립됐다가 119구조대에 구조되는 등 총 5명이 차량에 고립됐다가 구조됐다.

오전 9시 7분께 구좌읍 평대리에서는 주택이 침수돼 소방당국이 배수작업을 벌이는 등 총 10곳에서 배수 작업이 이뤄졌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국지적으로 강한 비구름대가 발달하면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쏟아졌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제주에 매우 강한 비를 뿌린 비구름대가 남해안으로 북상해 강수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또 다른 비구름대가 제주도 남서쪽·남쪽 해상에서 발달하면서 북상하고 있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라고 전했다.

atoz@yna.co.kr

출처:https://news.v.daum.net/v/20190902112008788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변화 -사공홍주 작품전
重天乾
2019.수성구지원 첫수업
천화동인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무엇을 상상하...
[Dispatch=구민지기자] "안 잘 ...
'82년생 김지영' 女 연...
[노컷 딥이슈] 서지혜 독서 인증에 또 한 번 '악성 댓...
강경준♥장신영, 둘째 임...
© News1 SBS '동상이몽2' 제공 ...
특별한 배우 '조여정'과...
▲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 제공|CJ...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