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08.21 (水) 03:11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단독] '중국 반출 논란' 백제불상 일본에 되돌아가
등록 : 2019-05-28 12:01
일본인 소장품 7세기 백제 금동관음보살 입상
상하이 전시소식에 한국 정부 진상파악 나서자
중국 박물관 전시 계획 취소..다시 일본으로
문화유산회복재단 제공

지난해 한국 정부가 일본 소장자와 환수협상을 추진하다 결렬돼 최근 중국 상하이 박물관에 전시, 연구 용도로 반출됐던 7세기 백제의 걸작 금동관음보살입상(<한겨레> 5월 6일치 1, 2면)이 일본으로 되돌아갔다.

최근 <한겨레>가 한중일 학계 관계자들을 취재한 결과, 일본 쪽 소장자는 중국 반출 사실이 <한겨레>에 보도된 뒤 상하이로 직접 찾아와 현지 박물관에 들어갔던 불상을 돌려받아 지난 16일 일본에 가지고 간 것으로 확인됐다. 소장자의 국내 대리인 쪽은 최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반출사실이 보도된 뒤 한국의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문화재청, 주상하이총영사관 등이 상하이 박물관 쪽과 연락해 진상 파악에 나서면서 박물관 쪽이 전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소장자 쪽이 불상 대여를 취소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청은 “상하이 박물관 쪽이 ‘소장자를 접촉하거나 연락업무를 위임하지 않았다’ ‘불상을 수집하거나 인수하지 않을 것이며 전시실에서 내보이지도 않을 것’이란 공식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앞서 백제 불상은 소장자 쪽과 중국 국가박물관 특임연구관 지충첸과의 합의로 지난달 11일 상하이박물관 수장고에 입고됐으며, 이후 박물관 문물보호과학기술센터에서 분석 작업을 벌인 바 있다.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출처:https://news.v.daum.net/v/20190528104602581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변화 -사공홍주 작품전
重天乾
2019.수성구지원 첫수업
천화동인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강경준♥장신영, 둘째 임...
© News1 SBS '동상이몽2' 제공 ...
특별한 배우 '조여정'과...
▲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 제공|CJ...
노엘 갤러거 "오...
오아시스 재결합설 일축.."BTS 몰라..웸블리서 한국...
'비디오스타' 코요태 빽...
[뉴스엔 김명미 기자] 코요태 빽...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