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0.07.05 (日) 21:52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21세기 독서 방법, 아빠는 눈으로 12살 딸은 귀로 읽는다
등록 : 2019-05-20 18:29
요즘 책 듣기에 푹 빠졌다. 전자책이 처음 나왔을 때 나는 시큰둥했다. 책을 좋아하고, 책을 쓰는 작가로써 책은 한 장 한 장 넘겨가며 읽어야 제 맛인데 전자책은 왠지 책 같지 않았다. 이후에도 전자책과 친해지려 몇 번 시도를 했지만 역시 나에게 책은 읽던 페이지를 다시 펼치고, 기분 좋은 날이면 친구에게 한 권 선물해줄 수 도 있고, 다 읽고나면 서재에 꽂아두고 괜히 기분이 흐뭇해지는 것. 그것이 책이었다.

우리 집에는 열두 살 딸이 함께 살고 있다. 작가의 딸은 책을 좋아할 것 같지만 학교에서 숙제로 읽는 책 말고는 당최 책을 안 읽는다. “사람은 책을 읽어야해. 그래서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 이런 말이 있는 거야.” 귀에 딱지가 앉도록 얘기 했지만 책보다는 유튜브를 더 좋아하고, 세상 정보는 모두 유튜브에서 얻는 것 같았다. 그런데 오디오북을 들려줬더니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책을 읽는 것 보다 듣는 게 편하고 재미있다는 반응이었다. 생각해보니 아이가 한글을 모르던 시절, 나는 책을 많이 읽어줬다. 읽은 책을 몇 번씩 읽어주고, 온갖 성대모사에 동물 울음소리까지 섞어가며 읽어줬고, 아이는 매일 저녁이면 책을 읽어달라고 졸랐다. 그때 내가 읽어준 게 일종의 오디오북이었구나. 아이는 그렇게 재밌는 상상의 세계로 책을 접했는데 막상 한글을 배우고, 활자로 된 책을 접해보니 예전에 아빠에게 들은 오디오북보다 재미없다고 느꼈을 수도 있다. 그런데 오디오북을 접하고 보니 어쩌면 옛날에 할머니 할아버지가 해주시던 옛날이야기나 아빠가 읽어주던 그림책의 연장선인 것 같아서 더 재밌어 하는 것 같았다.

아이가 유치원 다니던 시절 “우리집 가훈이 뭐야?”라고 물어 당황했던 적이 있다. “정직한 사람이 되자.” 이 말은 너무 딱딱한 것 같아서 고민하고 있는데 “나 우리집 가훈 알아. 할아버지가 알려줬어!”라고 했다. 나는 “아빠가 갑자기 생각이 안 나네. 가훈이 뭐지?” 물었더니 “항상 새로운 일에 도전하고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행복하게 살자”라고 대답했다. 한글을 몰랐던 아이는 할아버지께서 해주신 그 말을 열심히 외웠고, 지금도 누가 가훈을 물어보면 또박또박 대답한다. 어쩌면 할아버지의 오디오가 그만큼 인상적이었던 것 같다.

책은 무조건 종이에 활자가 적힌 걸 뜻하고, 독서는 그 활자를 읽는 것이라는 단순한 접근은 버려야할 것 같다. 우리나라에 목판 인쇄술이 나오기 전까지는 구전(口傳)으로 내려온 이야기들이 많았다. 그런 오디오 콘텐츠들이 세기를 넘어서 이어 질 수 있었던 건, 다양한 이야기의 힘이자 오디오 콘텐츠가 주는 상상의 세계가 독자를 매료시켰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은 나관중의 삼국지를 책으로 읽고 감동을 받았고, 또 어떤 사람은 오디오 콘텐츠로 삼국지를 듣고 감동을 받은 사람도 있다. 플랫폼이 다양해지고 미디어는 점점 쉽고 재밌는 방법으로 독자를 끌어들인다. 어떤 게 가장 좋은 방법이고, 가장 사랑받을 콘텐츠가 될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자리에 멈춰 독자를 기다리느냐 아니면 독자에게 한 발 짝 다가서서 그들이 원하는 걸 주느냐. 그게 관건이다.

이재국 방송작가 겸 콘텐츠 기획자

출처:https://news.v.daum.net/v/20190520163809462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리괘
곤괘(땅)
지뢰복
두 개의 하늘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엑스엑스' 안희연(하니...
가수 하니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무엇을 상상하...
[Dispatch=구민지기자] "안 ...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