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06.17 (月) 11:58
주요뉴스
 
 HOME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수사 의뢰
등록 : 2014-12-24 09:56
국토교통부가 ‘땅콩 회항’ 사건 조사관 1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자체 감사결과 이번 사건의 증거인멸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대한항공 객실 담당 여모(57) 상무와 수십 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부는 23일 대한항공 출신인 김모 조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수사 의뢰했다. 국토부 감사관실은 특별 자체 감사를 통해 김 조사관이 이번 사건 조사가 시작된 지난 8일 이후 여 상무와 수십 차례 통화하고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김 조사관은 일부 문자메시지를 삭제했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김 조사관은 여 상무와 평소 잘 알던 사이였고,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조사 초기인 지난 8∼10일 사흘간 집중적으로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조사관 6명 가운데 항공안전감독관 2명이 대한항공 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정성을 의심받았다. 회사를 통해 박창진(44) 사무장 등을 불러 조사받게 했고, 박 사무장을 조사할 때 여 상무를 19분간 동석시킨 사실이 드러나 봐주기 논란도 일었다.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폭언 사실만 확인했을 뿐 폭행 여부나 램프 리턴(비행기를 탑승게이트로 되돌리는 일) 경위를 밝히지 못해 허술한 조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한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근수)는 24일 오전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죄, 항공기안전운항저해폭행죄, 강요죄 등 혐의로 조 전 부사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여 상무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다. 여 상무는 직원들에게 최초 상황보고 이메일 삭제를 지시하고 허위진술을 강요한 혐의(증거인멸·강요)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이 직접적으로 증거인멸을 주도하거나 지시한 점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아 증거인멸 교사 혐의를 범죄사실에 추가하지 않기로 했다. 조 전 부사장의 영장실질심사는 29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릴 전망이다.

전수민 기자, 세종=이용상 기자 suminism@kmib.co.kr

기사원문: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2892470&code=11131100&cp=nv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ooncom82@nate.com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변화 -사공홍주 작품전
重天乾
2019.수성구지원 첫수업
천화동인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특별한 배우 '조여정'과...
▲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 제공|CJ...
노엘 갤러거 "오...
오아시스 재결합설 일축.."BTS 몰라..웸블리서 한국...
'비디오스타' 코요태 빽...
[뉴스엔 김명미 기자] 코요태 빽...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배우 최수종, 유이(왼쪽) © News1 ...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