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3.04.01 (土) 09:34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민담·신화 등 설화도 국가무형문화재 된다
등록 : 2023-01-19 17:55
[서울=뉴시스] '둥근 달을 바라보는 토끼', 조선 19세기, 1981년 이홍근 기증, 동원2428.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2022.12.3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신화, 전설, 민담 등 설화가 내년에 국가 무형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 무형문화재 관계자는 19일 "작년에 설화 현황에 대해 기초조사를 했고 올해 현황 조사를 통한 심화 조사가 진행된다”며 “어떤 대상을 지정할지 구체적인 자료를 뽑아내는 심화 조사를 한 다음 2024년에 본격적으로 지정 검토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이 이날 공개한 ''구전 전통 및 표현 분야' 기초조사 연구용역 추진 경과'에 따르면 '구전 전통 및 표현' 분야 세부항목 중 '설화' 분야 개념 및 정의 정립, 설화 분야 한국 대표 자료 지정을 위한 기초조사가 2022년 9∼12월 진행됐다.

무형문화연구원은 197년부터 1985년까지, 1980년부터 1992년까지 2차례 전국에 있는 설화가 기록된 '한국구비문학대계' 등에 실린 1만여 편 중 설화로 규정된 이야기 1000여 편을 분석했다.

1· 2차 자문회의를 통해 역사성, 학술성, 예술성, 대표성, 사회문화적 가치, 재현 가능성 등 기초 선별 자료 선정 기준을 제시하고 2차 추출 작업을 진행했다.

1차에서 추출된 770여 편 중 2차 추출을 통해 신화 31편, 전설 48편, 민담 63편 등 설화 142편을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추천 목록으로 확정했다. 해당 목록에는 단군신화, 바보온달, 선녀와 나무꾼, 콩쥐팥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무형문화재 공동체 종목 확대로 인해 지금까지 다뤄지지 않았던 설화 분야도 지정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설화 무형문화재 지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화는 일정한 구조를 가지고 꾸며낸 이야기로 신화, 전설, 민담 등을 포괄하는 구비문학이다. 신화는 태초에 일어난 일이고, 특히 신성한 장소를 배경으로 삼는 것이 보통이다. 단군신화의 태백산·아사달이 신성한 장소에 대한 좋은 예다. 전설은 구체적으로 제한된 시간과 장소를 갖는다. 구체적 시간과 장소는 전설이 가지는 진실성을 뒷받침해 주는 구실을 한다. 민담에는 '옛날 옛적 어느 곳에' 등 뚜렷한 시간과 장소가 없는 것이 보통이다.

관계자는 "현재 설화는 책 속에 있는 콘텐츠로 죽어있지 않고 다양한 문화 콘텐츠로 활용되고 있다"며 "지속가능성 있는 문화재로서 중요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출처:https://v.daum.net/v/20230119173909271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국립민속박물관, 초등학교에 '어디까지 가봤니? 아시아!' 보급
1200살 넘긴 해인사 쌍둥이 불상 국...
사군자 동영상 강의
리괘
아시아 최대 규모 아트페어 개막...
"솔드아웃 연연 안 한다.....
올 가을 전국 곳곳서 비엔날레..동...
올해로 25년째..진도 토요민속여...
지향 김계진작품전
서예교육의 활성화
나스카 라인
대구경북서예상 류영희·박세호씨
'유영국, 절대와 자유 展'이
‘한국미술작가명감 출품작가 초청전...
BTS '빌보드 핫1위' ...
문체부·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분석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엑스엑스' 안희연(하니...
가수 하니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사공홍주 유튜브 채널 개설
issue 게시판은 아직 생성되지 않았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