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2.09.29 (木) 10:22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그 비싼 작품들은 누가 샀을까?..프리즈·키아프가 남긴 것
등록 : 2022-09-07 12:51

기사내용 요약
2~6일 코엑스서 개최 두 전시 7만명 관람
프리즈 서울 쏠림현상 속 "한국미술 해외서 주목" 자평
체급 다른 아트페어 한국 컬렉터 눈높이 높여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2022.09.04.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서울에서 경이로운 한 주였다. 저희 부스는 내내 정말 바빴는데 오프닝 날 뿐 아니라 이후에도 계속해서 판매를 지속할 수 있어 매우 기뻤다.(타데우스 로팍,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 창립자)

장사는 끝났다. 이젠, '그 많은 비싼 그림은 누가 샀을까?' 궁금증만 떠돈다.

지난 2~6일 미술시장을 뜨겁게 달군 ‘프리즈 서울’(Frieze Seoul)과 ‘키아프’(Kiaf)가 폐막했다. 양 주최측은 6일 입장객 7만 여명이 방문했다고 동시에 발표했다. 지난해 8만8000명보다 준 것과 관련 키아프를 주최한 화랑협회는 "올해는 누적 방문 기록을 제외한 실제 방문객 수만 집계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올해 판매액을 발표하지 않았다. 작년 650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며 '사상 최대 흥행' 호들갑 홍보와는 다른 행보다. 아트페어 특성상 사전과 사후 판매가 이어져 정확한 집계가 어렵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프리즈 서울도 판매액을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았지만, 행사 기간 팔려 나간 작품 금액만 추정해도 작년 키아프 매출을 뛰어넘는다. 미술시장 관계자들은 키아프 매출의 10배, 6000억~8000억 원까지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프리즈 서울'은 첫날부터 수억 수십 억원 작품들이 속속 팔려나갔다. 서울에 처음 온 세계적인 화랑들은 이어지는 작품 판매와 관람 열기에 감탄사를 아끼지 않았다. "서울의 에너지가 이 정도 일줄은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은 아트에 굶주려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말을 할 정도로 참가 화랑들은 물밀듯 들어오는 컬렉터들과 구매력에 깜짝 놀랐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을 찾은 관람객들이 작품을 보고 있다. 2022.09.04. xconfind@newsis.com

제네바 런던 등에 갤러리를 둔 협업 아트벤처인 LGDR은 "미국 회화 작가인 조엘 메슬러의 개인전에 나온 12점이 모두 팔았고, 서울에 처음 온 스위스 하우저앤워스 갤러리는 조지콘도 그림을 필드로 개막 1시간만에 작품 15점, 시가 100억 원대에 육박하는 작품들을 팔아치웠다.

영국 리슨갤러리도 서울에 온 보람을 느꼈다. 10억 원 짜리 아니쉬 카푸어 작품, 7000만 원(4만5000파운드)짜리 줄리언 오피 작품은 2점, 1억원(6만4000파운드)짜리 라이언 갠더 작품 등을 한국에 넘겼다. 독일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는 첫 날만 50억 원대 매출을 올렸다. 안토니 곰리의 작품이 약 8억원(50만 파운드), 게오르그 바셀리츠 회화가 16억3000만원(120만 유로)에 판매됐다. 가고시안은 게르하르트 리히터의 ‘촛불’(1984)을 1500만달러(약 204억 원)에 팔았다

서울에서 대박이 터진 프리즈는 본고장인 영국 런던에 이어 서울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프리즈 아트페어가 됐다”며 놀라움을 숨기지 않았다.

프리즈 사이먼 폭스 최고경영자(CEO)는 “수익 규모 면에서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를 제칠 것”이라며 벌써 내년을 기약했다. 프리즈는 화랑협회와 5년간 매년 코엑스에서 이 행사를 개최한다. 서울에 처음 온 하우저앤워스 등 세계 유명 화랑들도 모두 내년 참가를 약속하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을 찾은 관람객들이 에곤 실레 작품을 보고 있다. 2022.09.04. xconfind@newsis.com

샴페인을 터트리며 해외 화랑들이 프리즈 서울에 극찬한 건 "서울의 아트페어 판을 바꾼 행사"라는 점이다.

키아프의 '한국미술의 세계화' 전략은 프리즈 서울에 묻혀, 작가들만 의문의 1패를 당했다. 프리즈 서울에 취한 관람객과 컬렉터들은 눈 높이가 높아졌다. 키아프의 수준이 떨어진다고 했다. 같은 작가 작품인데도 프리즈 서울에 전시하는 작품과도 차이가 난다고도 했다.

프리즈 서울은 4일간 북새통을 이룬 반면 키아프는 쾌적하게 진행됐다.

한국화랑협회는 "프리즈 쏠림 현상은 체급이 다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며 "한국 미술시장이 해외에서 이렇게 주목받은 적이 없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서울의 결과가 놀랍다"는 탄성은 대개 해외화랑에 집중된 반응이다. 키아프에서 완판 실력을 보인 독일 갤러리인 페레스 프로젝트 자비어 페레스 대표는 “올해도 다시 한번 완전한 성공을 거두었다"며 "우리는 Moises Yagues 및 Enric Vallkarsunke의 신작 작품을 포함하여 다른 작가들의 거의 모든 작품을 판매했다"며 내년 참가를 고대한다고 전했다.

장사를 하러 온 사람들이 남의 가게 물건 안 팔아준다. 키아프는 대형 기업 프랜차이즈에 밀린 '동네 상권'으로 전락한 꼴이다. 현재 외국화랑들이 한국에 지점을 내고 한국 작가가 아닌 자사 전속 작가들을 한국에 진출시키는 이유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을 찾은 관람객들이 작품을 보고 있다. 2022.09.04. xconfind@newsis.com

2003년 텐트치고 시작한 프리즈의 성공 비결

프리즈(Frieze)는 장사를 잘하고 떠났다. 2003년 런던 공원에서 텐트를 치고 시작했다. "예술은 백만장자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는 기치와 신진작가들의 '신선한 미술'로 흥행, 일약 아트바젤, 피악(FIAC)과 함께 세계 3대 아트페어로 등극했다. 이는 문화국력과 맞물린다. 당시 영국은 2000년 테이트 모던미술관 개관했고, 데이미언 허스트 등이 이끄는 yBa(young British artists)가 세계 미술시장을 점령한 바 있다.

프리즈는 학자, 컬렉터, 일반 대중들을 위한 세계적인 근 현대 및 컨템포러리 아트 플랫폼 중 하나라고 주창하고 있다. 3개의 매거진 프리즈, 프리즈 마스터스, 프리즈 위크와 5개의 아트 페어 프리즈 런던, 프리즈 마스터스, 프리즈 뉴욕, 프리즈 로스앤젤레스, 프리즈 서울을 운영한다. 특히 프리즈는 글로벌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 Endeavor의 자회사인 IMG 그룹 네트워크에 속해 있다. 도이치뱅크가 19년 연속 후원 파트너로 협력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국내최대 아트페어 '키아프 서울(Kiaf Seoul)' 마지막 날인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 마련된 국제갤러리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이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2022.09.06. pak7130@newsis.com

키아프는 2002년 문을 연 한국 최초의 국제아트페다. 국내 최장수, 최대 아트페어지만 '한국 미술 장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올해 처음 키아프의 위성페어인 '키아프 플러스'를 열었지만, '프리즈 서울' 때문에 주목받지 못했다.

한국화랑협회가 운영하는 키아프는 프리즈와 달리 금융회사나 대기업의 후원이 무관심하다. 올해 처음 연 '키아프 플러스'에 중견 기업 위메이드가 후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프리즈 서울' 유치 덕분에 화랑협회도 올해는 수십억대의 후원금을 기록, 예년보다 따듯했다. 현대백화점, 삼성카드, 경복궁, 어퍼하우스, 한성자동차 등 후원사가 나서 홍보에 나섰다.

세상 뜨겁게 열린 프리즈 서울은 '문화가 밥 먹여준다'는 사실을 보여준 자리다. 한국 미술의 미래는 결국 국력과 후원의 힘에 달렸다. 비싼 작품도 빨리 사는 한국인 구매력은 증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출처:https://v.daum.net/v/20220907121131892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1200살 넘긴 해인사 쌍둥이 불상 국보 문턱에
사군자 동영상 강의
리괘
곤괘(땅)
아시아 최대 규모 아트페어 개막...
"솔드아웃 연연 안 한다.....
올 가을 전국 곳곳서 비엔날레..동...
올해로 25년째..진도 토요민속여...
지향 김계진작품전
서예교육의 활성화
나스카 라인
대구경북서예상 류영희·박세호씨
'유영국, 절대와 자유 展'이
‘한국미술작가명감 출품작가 초청전...
BTS '빌보드 핫1위' ...
문체부·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분석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엑스엑스' 안희연(하니...
가수 하니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맛남의 광장' PD &quo...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전한 ...
'친정엄마' 대표 잠적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뮤...
사공홍주 유튜브 채널 개설
issue 게시판은 아직 생성되지 않았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