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10.19 (土) 06:46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바이올린 여제' 안네 조피 무터, 11월 내한공연
등록 : 2019-07-01 11:49
[크레디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바이올린 여제(女帝)'로 세계 클래식 음악계에 군림하는 안네-조피 무터(55)가 오는 11월 29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독주회를 연다.

1일 공연기획사 크레디아에 따르면 이번 독주회는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한 세계 투어 일환이다. 무터는 이번 시즌(2019∼2020) 세계 주요 공연장에서 베토벤을 주제로 공연한다.

무터가 한국에서 선보일 프로그램은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4번과 5번 '봄', 9번 '크로이처'다. 협연자로는 오랜 음악적 동지인 피아니스트 램버트 오키스가 함께한다.

일찍이 무터는 베토벤을 '바이올린에 피아노와 동등한 목소리를 준 최초의 음악가'라고 정의한 바 있다. 1998년에는 베토벤 소나타 전곡 앨범으로 첫 그래미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그는 열세살이던 1976년 루체른 축제 무대에서 독주자로 데뷔했다. 그의 이 연주를 듣고 감명을 받은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당시 베를린 필하모닉 상임지휘자는 1977년 잘츠부르크 축제에 무터를 초청해 자신이 지휘하는 베를린 필과의 협연 무대를 마련했다.

이를 계기로 세계 최고 스타 반열에 오른 그는 지금까지 40년 넘게 세계 정상의 위치에서 꾸준히 연주 활동을 한다. 젊은 음악가들을 후원하기 위한 '안네-조피 무터 재단'을 1997년 설립해 많은 음악가를 키워냈으며, 이 재단 전·현직 장학생들이 모인 '무터 비르투오지'와 연주 여행을 다니기도 한다.

5만∼18만원.

바이올린 여제 안네-조피 무터 [크레디아 제공]

clap@yna.co.kr

출처:https://news.v.daum.net/v/20190701093921386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변화 -사공홍주 작품전
重天乾
2019.수성구지원 첫수업
천화동인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무엇을 상상하...
[Dispatch=구민지기자] "안 잘 ...
'82년생 김지영' 女 연...
[노컷 딥이슈] 서지혜 독서 인증에 또 한 번 '악성 댓...
강경준♥장신영, 둘째 임...
© News1 SBS '동상이몽2' 제공 ...
특별한 배우 '조여정'과...
▲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 제공|CJ...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