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07.17 (水) 09:40
주요뉴스
 
 HOME > 뉴스 > 문화/생활 > 생활일반
글자가 예술이 될 수 있는가? ..'거장' 바버라 크루거가 답했다
등록 : 2019-07-01 11:07

현대 미술 거장 바바라 크루거 아시아 최초 개인전
텍스트와 이미지, 건축 공간의 힘 보여주는 작품들
소비욕과 성 권력 날카로운 시어로 현대 사회 비판

바버라 크루거가 한글 작품 '충분하면만족하라'. 높이가 6m에 이른다. [사진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시선의 폭력성에 대하여
74세의 세계적인 아티스트. 아시아에서 열리는 첫 대규모 기획 전시. 40년간의 작업을 설치·영상 등으로 총체적으로 보여주는 자리. 그런데 작가는 기자들 앞에 나타나지 않았다. 미술관 측은 "이 작가는 자신에게 카메라를 들이대는 행위가 굉장히 폭력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는 작품으로만 관람객을 만나고 싶어한다"며 양해를 구했다. "작가가 작품의 얼굴이 될 필요는 없다"고 고집하는 미국의 개념미술가 바버라 크루거(Barbara Kruger· UCLA 교수) 얘기다.

1981년 '당신의 시선이 내 뺨을 때린다(your gaze hits side of my face)'라는 도발적인 문구로 시선의 폭력성을 지적했던 작가답다. 비록 그는 자신의 작품 뒤로 얼굴을 숨겼지만, 크루거의 작품 세계를 총체적으로 보여주는 그의 개인전은 올해 국내에서 놓치기 아까운 전시 중 하나가 될 듯하다. '미술'이라는 영역에 대해, 남녀의 성 역할은 물론 첨단 과학과 권력관계, 소비지상주의 등에 대해 자신의 독특한 시각적 언어로 도발해온 작품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다.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크루거의 아시아 최초 개인전 '바버라 크루거:포에버'를 위해 대형 전시실 3개, 아카이브룸 등 총 6개의 대규모 전시실을 기꺼이 열어젖혔다.

바버라 크루거의 '무제(포에버)'. 대규모 전시실 내부를 흑백 텍스트로 채워 관람객들은 텍스트에 둘러싸인 공간을 거니는 독특한 체험을 하게 된다. [사진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충분하면만족하라''제발웃어제발울어'
이번 전시에서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 작품이 작가가 세계 최초로 한글로 제작한 신작 두 점이다. 미술관 로비 바깥 거대한 유리에 쓰인 영어 문자 ' PLENTY SHOULD BE ENOUGH'를 우리말로 번역해 옮긴 '충분하면만족하라'가 그 중 하나다. 다른 말로 옮기면 '얼마나 더 가져야 만족하겠니?'라는 질문이 되지 않을까. 그가 자신의 작품에 반복적으로 쓰고 있는 이 문구는 "나는 쇼핑한다. 고로 존재한다(I SHOP THEREFORE I AM)"라는 문구로 소비주의를 비판해온 작업의 맥락 위에 있다. 또 다른 대형 한글 작품 '제발웃어제발울어'도 제대로 감정 표현을 하지 못한 채 혹은 알게 모르게 감정 컨트롤을 강요받으며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던지는 메시지다.

무엇보다 관람객을 멈춰 서게 하는 것은 각각 6m, 4.6m에 달하는 거대한 글자가 발휘하는 압도감이다. 초대형 크기의 글자는 마치 관람객을 향해 천둥 같은 소리로 '명령'하는 것 같다. 김경란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큐레이터는 "사실 이 문구는 어떤 입장에서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해석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며 "텍스트와 이미지의 힘을 이용해 생각을 자극하고 질문하게 하는 것, 그게 바로 이 작가의 힘"이라고 설명했다.

작가가 오랫동안 작업을 기고해 온 영국잡지 'Dazed and Confused'에 실린 1996년 작업. 자기도취에 빠진 듯한 모습의 모델의 흑백 얼굴 사진 위에 각 인물의 독백이 빨간상자 속에 들어 있다. [사진 아모레퍼시픽미술관]


"당신의 몸은 전쟁터다"
높이 5.7m, 한 면의 길이가 거의 30m, 20m에 달하는 전시실 내부를 흑백의 텍스트로 가득 채운 작품도 이번 전시의 '장관'으로 꼽힌다. 'YOU'라는 글자가 새겨진 거대한 볼록 이미지 속에 "지난 수 세기 동안 여성은 남성의 모습을 원래보다 두 배로 확대해 비춰주는 마력을 가진 거울 같은 역할을 해왔다는 것을 당신은 알고 있다"는 문장이 들어가 있다. 작가가 버지니아 울프의 에세이집 『자기만의 방』에서 인용한 글귀다.

1989년 미국이 낙태법 관련 시위로 들끓었을 때 '당신의 몸은 전쟁터다(Your body is a battle ground)'라는 문구를 새긴 포스터를 직접 만들어 도시 곳곳에 붙이고, '우리는 더 이상 다른 영웅이 필요하지 않다'는 문구로 남성우월주의를 비판해온 작가의 페미니즘적 관점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작품이다. 김 큐레이터는 "이 작품은 크루거가 문학 작품을 차용한 극히 드문 작업 중 하나"라며"그의 작품은 사회구조, 권력, 욕망에 메커니즘에 대한 통찰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럭셔리 패션을 통해 소비지상주의의 이면을 재치있게 비판한 작품. ' Face it '이란 글씨 가운데 옷의 안쪽이 젖힌 사진이 있다. 브랜드 상표가 있어야 할 그 자리에는 ’이 값비싼 옷은 당신을 부유하거나 아름답게 만들어주지 않는다“ 등의 메시지가 적혀 있다.[사진 아모레퍼시픽미술관]


무엇이 미술인가?
크루거는 지난 40년 동안 잡지 등에서 차용한 이미지 위에 텍스트를 얹은 고유한 시각 언어로 세상과 소통해왔다. 잡지사 편집 디자이너로 일하고, 광고 작업을 해온 경력을 십분 활용해 자신만의 작품 스타일을 구축한 것이다. 잡지 등에서 사진을 고르고 다시 편집한 뒤, 그 위에 자신의 메시지를 담은 단어를 선택하는 방식의 작업을 그는 '콜라주'가 아니라 '페이스트 업'(paste-up)이라고 주장한다.

"당신은 제1의 공공의 적이다" "당신의 광기가 과학이 된다" "당신의 돈이 말한다" "당신의 평화는 나의 침묵이다" 등 전시장에서 만나는 많은 문구는 광고·잡지 등의 친근한 이미지를 활용해 날 선 언어로 시를 써온 작가의 면모를 충분히 보여준다.

김경란 큐레이터는 "크루거는 지금 돌아가는 세계에 관해 관심이 굉장히 크다. 한국 유튜브의 '먹방'도, BTS(방탄소년단)의 활약도 알고 있다"며 "그는 현대의 가장 상업적이고 친근한 미디어 기법을 활용해 당대의 이슈에 대해 적극적으로 발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시는 12월 29일까지.

바버라 크루거의 '무제'(2018).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소장. 성모자상을 배경으로 '최신 버전의 진실'이라는 텍스트를 배치하는 손을 보여준다. 붉은색 테두리엔 '싸우지 마시오' '신경 쓰지 마시오' '믿지 마시오' '사지 마시오'라는 문구가 보인다. [사진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이은주 julee@joongang.co.kr

출처:https://news.v.daum.net/v/20190630182427022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ys4327@hanmail.net ]
이전 위로
       
사공홍주.PNG
변화 -사공홍주 작품전
重天乾
2019.수성구지원 첫수업
천화동인
與野, 예산안 심사 '연장전' 돌...
정부예산안 오늘 본회의 자동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박 경정, ...
정윤회 "조사하라. 잘못있...
한달 뒤 연말정산…준비한 만큼 돌려...
모아저축은행 평촌지점 확장 이전
"비자금 관리인인데…"...
국토부, ‘땅콩 회항’ 조사관 1명...
정진엽 복지부장관, 보건의약 6개 ...
선관위, 오늘 통진당 비례지방의원...
강경준♥장신영, 둘째 임...
© News1 SBS '동상이몽2' 제공 ...
특별한 배우 '조여정'과...
▲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 제공|CJ...
노엘 갤러거 "오...
오아시스 재결합설 일축.."BTS 몰라..웸블리서 한국...
'비디오스타' 코요태 빽...
[뉴스엔 김명미 기자] 코요태 빽...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